고객지원한국장례문화원의 고객지원센터입니다.

제례정보

제례와 관련된 유용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현대식 제례순서
제례란 제사를 지내는 의례를 뜻하며,
돌아가신 조상을 추모하고 그 근본에 보답하고자 하는 정성의 표시이다.
  1. 01 신위봉안(神位奉安)
    1. 제상위에 흰 종이를 깔고 제수를 진설한 뒤, 지방을 써서 붙인다.
    2. 제주가 분향하고, 모사에 뇌주(술)를 붓는데, 이는 주와 참사자가 일제히 신위 앞에 두 번 절한다.
  2. 02 초헌(初獻, 첫잔 드리기)
    1. 고인에게 술잔을 올리는 절차이다.
    2. 제주는 술잔을 채워 두손으로 받들고 향불 위를 거쳐 밥그릇과 국그릇 사이 앞쪽에 놓는다.
    3. 집사가 없이 제주 혼자서 해도 무방하다. 잔을 올린 뒤 두 번 절한다.
  3. 03 독축(讀祝, 축문읽기)
    1. 초헌이 끝나면 제주는 축문을 읽고 두 번 절한다.
    2. 축문을 읽는 동안 다른 참사자들은 모두 꿇어앉아 머리를 조아리며 경건한 마음으로 듣는다.
  4. 04 아헌(亞獻, 버금잔 드리기)

    축문 읽기가 끝나면 주부가 두 번째 술잔을 올리고 네 번 절한다.

  5. 05 종헌(終獻, 끝잔 드리기)
    1. 삼헌이라고하며, 마지막으로 올리는 잔이다. 제주의 근친자가 세 번째 술잔을 올리고 두 번 절한다.
    2. 종헌 후에는 술을 퇴줏그릇에 붓지않고 둔다.
  6. 06 삽시(揷匙, 식사권유)
    1. 제수를 많이 드시라고 비는 의미로, 숟가락을 밥에 꽂고 모든 참사자가 고개를 숙여 묵념한다.
    2. 숟가락은 바닥이 동쪽으로 가게한다.
  7. 07 헌다(獻茶)
    1. 숭늉(혹은 냉수)을 국과 바꾸어 놓고, 수저로 밥을 조금씩 세 번 떠서 물에 만 다음,
    2. 수저를 물그릇에 가지런히 놓고 잠시 국궁하고 있다가 일어난다.
  8. 08 사신(辭神, 신에대한 작별인사)

    참사자 일동이 일제히 신위 앞에 큰절을 올린다. 안녕히 가시라는 작별인사를 드리는 것이다.

  9. 09 철상(撤床, 제상 정리)
    1. 지방을 거두어 축문과 함께 불사르고, 상을 물린다.
    2. 제사에 사용한 잔, 주전자, 퇴줏그릇에 있는 술은 모두 병에 부어 보관하는데, 이를 복주(福酒) 라고 한다.